신세계백화점, '한 잔의 품격' 위한 와인 선물 선보여

Written by: 와인인 편집팀

신세계백화점이 2024년 설 남다른 품격의 선물을 찾는 고객들을 위해 프리미엄인 등 주류선물 세트를 20% 늘려 선보인다. (2023년 설 대비)

올 설 신세계백화점은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구하기 힘든 희귀 와인과 색다른 의미를 더한 선물세트를 마련해, 한층 특별한 선물을 찾는 고객 눈높이를 만족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먼저, 미국 현지 초청을 통해서만 참가할 수 있는 ‘프리미어 나파 밸리 경매’에서 공수한 컬트 와인(극소량 생산되는 고품질 와인)을 선보인다. 신세계는 미국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이 경매에 국내에서 유일하게 참여해,대를 잇는 컬트 와인의 명가 ‘할란 에스테이트’의 더 메이든10(335만원), ‘달라 발레’의 카베르네 소비뇽13(170만원)등 시중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귀중한 와인을 낙찰 받았다.

올해로 숙성 20년째에 접어든 2005년산 와인을 모은 ‘성년(成年) 빈티지 컬렉션’도 소개한다. 와인 애호가들이 자신이나 자녀가 태어난 해에 수확한 포도로 빚은 와인을 찾아 ‘생년(生年) 빈티지’로 부르는 것에 착안해 붙인 이름이다.

이른바 ‘5대 샤또’로 불리는 샤또 라뚜르(310만원), 샤또 라피트 로칠드(600만원), 샤또 무똥 로칠드(320만원), 샤또 마고(300만원), 샤또 오브리옹(300만원) 등 현재 시음 적기에 든 와인들로, 긴 시간 최상의 상태로 보관해 숙성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특히나 2005년은 ‘21세기 최고 빈티지’로 불릴 만큼 프랑스 보르도 지방 포도 작황이 매우 좋았던 해로, 이 와인들은 앞으로도 20~30년의 추가 숙성 잠재력을 지녔다고도 평가된다.

신세계백화점은 와인 외에도 맥켈란 레드 컬렉션 40년(4000만원)과100년 이상의 원액만 블렌딩한 프랑스 최고급 꼬냑 ‘하디 라리끄 포시즌 에디션(각 5000만원)’ 등 초프리미엄 주류를 국내 유통업계 단독으로 선보인다.

자료 제공 신세계백화점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사 공개일 : 2024년 02월 01일
c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