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려 홍콩!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미식 투어 가이드

Written by: 와인인 편집팀

아시아의 와인 허브이자 세계적인 미식 도시 홍콩. 원래 산해진미가 모이던 항구 도시이기도 했고, ‘네 발 달린 건 책상 빼고 다 먹는다’는 미식 DNA가 영국 문화라는 환경적 요인에 적응하며 진화해온 도시이다. 일찍이 알코올 도수 30도 미만의 주류에 세금을 부과하지 않으면서 전 세계 와인 유통의 중심지로 급부상하기도 했다. 지난 11월 진행된 홍콩 와인 & 다인 페스티벌 2021에서 만나본 홍콩의 최신 미식 씬(Scene)은 환경에 대한 인식 제고로 ESG 테마가 F&B 현장에 적용되는 등 세계 시장에서도 확연히 앞서 나가고 있었다. 비행기로 세 시간, 국내 여행 가듯이 자유롭게 왕래할 그 날을 위해 준비했다. 언제나 설레는 미식 도시 홍콩의 미식 투어 가이드.   

제임스 서클링에게 듣는 홍콩의 와인 트렌드

한집 건너 맛집에 레스토랑 천국인 홍콩에서 와인과 별개로 미식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해마다 11월에 열리는 ‘홍콩 와인 & 다인 페스티벌’의 타이틀만 보아도 홍콩에서의 와인과 미식의 중요성을 짐작할 수 있다. 

와인 평론가 제임스 서클링

지난 12월16일, 오후 4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된 제임스 서클링(James Suckling) 온라인 토크쇼는 홍콩관광청이 특별히 마련한 자리였다. 홍콩 와인 & 다인 페스티벌 2021의 연장선상에서 국내 와인 전문가 및 미디어 관계자 8명이 참가해 팬데믹 상황 속 홍콩을 비롯한 세계 와인 시장의 트랜드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세계적인 와인 전문가 제임스 서클링의 시선을 통해 만나본 홍콩의 와인 & 다인 근황은 국내와 닮아 있으면서도 묘하게 달랐다. 

제임스 서클링과의 온라인 토크쇼

전 세계 어디나 쉽지 않은 펜데믹 상황을 홍콩의 외식 업계는 지혜롭게 대처해 나가고 있었다. 코로나가 첫 일격을 가한 2020년은 힘든 시기를 보내야만 했지만 2021년은 달랐다. 그간 살아 남기 위한 여러 시도를 한 결과 요령도 생겨났고 적응도 할 수 있었다. 제임스에 의하면 와인 & 다인 축제와 같은 행사도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한다. 실제로 그가 운영하는 와인바에는 11월 축제 기간 500명 이상의 와인 고객이 방문했다.

제임스 서클링 와인 센트럴

홍콩은 보르도 와인 수출 시장 1위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전통적으로 보르도 그랑 크뤼 와인의 수요가 많지만, 최근 펜데믹의 지속과 MZ 세대의 부상에 따른 또 다른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 기존의 여행 소비를 대신하여 미식 분야에 소비를 더 하게 되면서 고가의 부르고뉴 와인을 소비하는 층이 늘어났다는 것이 제임스의 설명이다. 또한 높은 교육 수준과 사회적 지위를 간접적으로 드러낼 수 있는 고급 와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도 한 트렌드라고 한다. 젊은층을 중심으로 내추럴 와인의 소비가 늘어나고 있는 점은 국내와도 비슷해 보인다. 홍콩에서도 내추럴 와인은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는 분야로, 제임스 서클링의 와인바에도 약 30-40종의 내추럴 와인이 있다고 한다. 포도밭 하나 없지만 와인 애호가들의 와인 투어 리스트에 늘 오르락내리락 하는 도시 홍콩.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더욱 새로워진 모습으로 만날 홍콩이 기대된다.  

바로 여기! 홍콩 미식 투어를 위한 핫플 4

끝이 없는 식도락 핫플이 있는 홍콩은 미식가들의 천국이다. 홍콩에서도 미식 명소로 특히 빛나는 네 지역과 대표 핫플을 소개한다. 

제임스 서클링 와인 센트럴

센트럴(Central) 지역은 화려한 수상경력의 바와 트렌디한 레스토랑이 모여 있는 홍콩의 뜨거운 심장부이다. 한번 들어가면 헤어나올 수 없는 이곳, 발을 들이기 전 홍콩의 매력적인 미식 세계로 빨려 들어갈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해야 한다. 센트럴 지역에서 와인 애호가들이 반드시 방문해야 할 곳으로 제임스 서클링 와인 센트럴(James Suckling Wine Central)을 1순위로 꼽을 수 있다. 세계적인 와인 평론가 제임스 서클링이 오픈한 와인바로 90점 이상 고득점을 받은 와인만 취급한다. 그의 한국인 부인이 직접 담금 김치로 만든 김치전, 한국식 후라이드 치킨 등의 한식 기반의 음식을 선보인다.

James Suckling Wine Central 2/F, 22 Staunton Street, Central, Hong Kong 
▶홈페이지
인스타그램
수제 맥주 바 그래인

케네디 타운(Kennedy Town) 지역은 홍콩에 거주하는 많은 외국인들의 단골 술집과 카페가 밀집해 있는 곳이다. 식도락 여행의 목적지를 케네디 타운으로 정한다면 예술적이고 힙한 분위기에서 와인 & 다인을 즐길 수 있다. 이 지역에서는 수제 맥주 바인 그래인(Grain)을 눈여겨 봐야 한다. 홍콩에서 하우스 브루어리를 갖춘 유일한 식당이며, 로컬 맥주 브랜드인 그베일로(Gweilo)의 R&D 센터이기도 하다. 그베일로에서 새롭게 개발한 맥주를 시판 전에 시음해볼 수 있고, 맥주 양조 과정을 배우며 여러 맥주를 맛볼 수 있는 공방도 활발히 운영 중이다.

Grain Shop 1, New Fortune House, 3-5 New Praya Kennedy Town, Hong Kong 
▶홈페이지
▶인스타그램
1001 티 바

완차이(Wan Chai) 지역은 이국적인 바와 다국적 음식을 선보이는 수많은 레스토랑이 즐비한 곳이다. 오랜 역사를 가져 홍콩에서 가장 전통적이고 문화적 색채가 뚜렷한 지역이다. 빡빡한 여행 일정에 잠시 쉼표를 찍고 싶다면 이 지역의 1001 티 바(Tea Bar)에 가볼 것을 추천한다. 몸과 마음의 완전한 휴식과 재충전을 위한 창의적이고 독특한 티 메뉴가 여행자를 반기는 곳이다. 

1011 Sip Tea 6-16 Tung Choi Street, Mong Kok, Hong Kong  
▶홈페이지
▶인스타그램
취 나인 드래곤스

침사추이(Tsim Sha Tsui) 지역은 빅토리아 하버의 전망을 즐길 수 있는 멋진 루프탑 바와 야외 테라스, 레스토랑을 만날 수 있는 번화가이다. 이 지역에서 조금 독특한 풍미를 즐기고 싶다면 취 나인 드래곤스(Qi Nine Dragons)로 향하면 된다. ‘반짝이는 별’이라는 뜻을 가진 미슐랭 추천 레스토랑이다. 중국 내륙 쓰촨 지역의 매콤한 요리에 예측 불허의 이색적인 음료를 만날 수 있다.   

Qi Nine Dragons 20/F , Prince Tower, 12A Peking Road, Tsim Sha Tsui, Kowloon, Hong Kong   
▶홈페이지
▶인스타그램

이건 몰랐지? 홍콩의 새로운 랜드마크 M+뮤지엄의 맛집

서구룡 문화지구(West Kowloon Cultural District)에 새로 문을 연 홍콩 엠플러스 뮤지엄은 아시아 최초의 현대 시각 문화 박물관이다. 개관과 동시에 약 10만 명이 방문하며 홍콩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우뚝 섰다. 뉴욕 현대미술관 출신의 정도련 부관장 겸 수석 큐레이터는 “홍콩은 지난 10여 년간 예술과 문화의 주요 국제 중심지로 성장해왔다. M+뮤지엄 개관은 이제 홍콩 예술 지형에도 골드 스탠더드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는 장소를 보유하게 됐다는 의미이다. 홍콩 M+뮤지엄은 의심할 여지없이 아시아에서 가장 국제적이고 세계적인 도시인 홍콩의 위상에 견줄 만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라고 개관 소감을 전했다. 

볼거리가 특히 많은 M+뮤지엄에는 관람 중 허기를 달래고 휴식을 취할 F&B 매장도 갖추고 있다. 박물관 내에 있지만 독립적인 F&B 매장으로서의 가치가 충분한 곳들이다. 올-데이 다이닝을 선보이는 ADD+는 전통적인 홍콩 요리부터 다국적 요리까지 다양한 메뉴로 현지인과 여행객 모두를 만족시키는 캐주얼 레스토랑이다. 1만 평방 피트의 규모에 다이닝 공간, 바 테이블, 테이크-아웃 섹션이 나뉘어져 있다. 알찬 구성의 조식부터 비즈니스 런치, 오후의 티 타임, 저녁의 와인 타임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ADD+

서울의 미슐랭 2스타 레스토랑인 모수(Mosu)도 이곳에 문을 열었다. 안성재 셰프는 “모수 서울과 홍콩은 식재료와 공간이 다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 맛있는 음식은 기본이고, M+가 비주얼 컬처 미술관인만큼 모수 홍콩도 작품을 만들듯 이러한 맥락에 어울리는 요리를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오픈 소감을 밝혔다. 

모수 홍콩

큐레이터 크리에이티브 카페는(Curator Creative Cafe)에서는 커피와 홍콩식 음료, 간단한 스낵을 즐길 수 있다. 까페 라떼의 거품 위에 그림이나 글자를 새길 수 있는 프린팅 기계가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지하 1층의 워터프론트 산책로 입구와 연결되는 곳에 있는데, 카페 가득 들어오는 햇살을 즐기기에 특히 좋다. 

따끈하게 먹는 홍콩의 겨울 음식들

홍콩의 겨울은 의외로 춥다. 겨울철 평균 기온이 14-19도로 홍콩을 여행하기 좋은 계절인 건 틀림없지만 체감 온도는 왠지 더 낮게 느껴진다. 그래서 알아봤다. 몸을 뜨끈하게 데워줄 홍콩의 겨울 로컬 음식 맛집들.

촙촙의 클레이팟 라이스

클레이팟(Claypot) 라이스는 홍콩식 솥밥이다. 질그릇에 쌀과 재료를 넣어 쪄낸 후 양념을 얹어 먹는 음식이다. 노스 포인트 지역에 있는 촙촙(Chop Chop)은 최근 계란을 곁들인 다진 소고기, 참마와 표고버섯을 곁들인 닭고기, 젓갈을 곁들인 다진 돼지고기 등의 클레이팟 라이스 8가지를 선보이고 있다. 현지인들에게 인기 있는 찐 맛집이다. 주성치의 영화 식신의 차슈덮밥 레시피를 개발한 다이 렁(Dai Lung) 쉐프가 운영하는 곳이기도 하다.  

Chop Chop Shop 3, G/F, 18 Wang On Road, North Point, Hong Kong    
▶홈페이지
▶인스타그램
융키

융키(Yungkee)는 1938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역사를 가진 홍콩의 가장 상징적인 식당 중 하나이다. 이곳에서는 전통적인 크리스마스 음식인 거위 구이의 광동식 버전을 맛볼 수 있다. 훈제한 거위를 숯불 오븐에 구워 그윽한 풍미가 일품이고 곁들여지는 매실 소스는 맛을 한층 끌어 올린다. 진한 풍미의 지방층과 부드러운 고기, 바삭한 껍질이 완벽한 조화를 이뤄 현지인들에게도 인기 만점이다.  

Yung Kee 32-40 Wellington Street, Central, Hong Kong 
▶홈페이지
▶인스타그램
드렁큰 팟

추운 겨울엔 무조건 뜨거운 국물을 먹어야 하는 한국인이라면 핫팟 레스토랑을 찾으면 된다. 드렁큰 팟(The Drunken Pot)은 젊은 감각의 핫팟 전문점이다. 2015년 오픈한 이래 SNS 맛집으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독특한 실내 인테리어와 유쾌한 분위기, 독창적이고 새로운 스타일의 핫팟을 선보이는 모던한 핫팟 레스토랑이다. 어시장을 테마로 한 침사추이점과 빅토리아 하버의 경치를 즐길 수 있는 코즈웨이베이점이 있다.  

The Drunken Pot 
2/F, 8 Observatory Road, Tsim Sha Tsui 
27/F, V Point, 18 Tang Lung Street, Causeway Bay 
▶홈페이지
▶인스타그램
사진/자료 제공 홍콩관광청, 글/정리 와인인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cross
X